떡보매니아

혼자 잘 살고 있는 딸램에게 선물했어요

코로나로 강의도 비대면인데 얻어놓은 방을 어쩔수 없어 혼자 생활하고 있는 딸이 떡 먹고 싶다는 말에 '떡보의 하루' 가입하고 바로 쏴~~~줌...

늘 엄마보다 나은 딸에게 뭐라도 해주고 싶었는데 얼마나 고마운 떡인지..

게다가 스티커까지~~~ 오히려 내가 감동 감동..

떡보의하루 안녕하세요 고객님~ 만족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~ 딸이 참 좋아했겠어요~! 가래떡은 저도 좋아하는데 구워서 조청에 찍어먹으면 참 맛있답니다~~! 다음에 또 들러주세요~ 앞으로도 많은사랑 부탁드리겠습니다^^
작성자 :
 


현재  0 / 최대 60byte (한글 80, 영문160자)